러시아는 Kalibr 해군 순항 미사일의 극 초음속 버전을 개발할 예정이다.

INF 조약 종료, 계속… Kalibr 해군 순항 미사일의 극초음속 지상 기반 버전. 이것은 본질적으로 2019-2020년에 걸쳐 새로운 미사일이 개발될 것이라고 발표한 Sergei Choigou 국방부 장관의 성명입니다.

그러나 오늘날 Kalibr 미사일은 극초음속이 아닙니다. 버전에 따라 사거리가 300~2500km로 달라지는 이 미사일은 아음속 순항속도, 최종 단계에서는 초음속 속도를 낸다. 따라서 "초음속 순항 미사일"이라는 용어는 전체 비행 시간 동안 초음속을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이 없는 미사일이라는 잘못된 이름일 가능성이 큽니다.

S’il est possible d’augmenter la vitesse terminale au delà de mach 5 (seuil hypersonique), l’augmentation de la vitesse de vol engendrerait une réduction très importante de la portée, ainsi que de nombreux problèmes concernant la navigation et le contrôle du missile.

A noter que la France, qui dispose du missile de croisière naval MdCN, pourrait également, dans des délais relativement courts, concevoir une version déployée à partir d’un lanceur terrestre. En revanche, contrairement au Kalibr, le MdCN n’est pas conçu pour pouvoir emporter de charge nucléaire si besoin, ce volet étant réservé au missile ASMPA déployés par les Rafales de l’Armée de l’Air, et par les missiles M53 déployés par les SSBN de la Marine.

- 광고하는 -

더 나아가

리조 소시아

마지막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