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해안 감시는 트랜스 - 지평선 레이더에 의해 제공됩니다.

의사소통 측면에서 중국은 러시아와 마찬가지로 정보를 재활용하여 출판 흐름을 유지하여 큰 역동성을 창출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오늘 발표된 기사에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주정부 웹사이트 글로벌타임스(Global Times), 대레이더 시스템에 직면한 중국 해안 조기 경보 레이더의 무적성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실제로 중국군은 표면파 원리를 사용하여 해안을 따라 일련의 고주파 레이더 인프라를 배치하여 시스템이 수평선 너머의 항공기를 탐지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는 지구의 둥근 형태에도 불구하고 가능합니다. 또한 오늘날 사용되는 스텔스 기술에 거의 민감하지 않아 먼 거리에서도 스텔스 장치를 탐지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기사에서 지적했듯이 이러한 레이더가 사용하는 주파수 대역은 훨씬 더 높은 주파수 대역의 빔을 추적하는 데 특화된 현재의 대레이더 미사일로는 레이더를 "탐지할 수 없게" 만듭니다.

즉, 이 기술은 완벽하거나 새로운 기술과는 거리가 멀습니다. 소련은 이미 80년대에 콜라 반도의 정밀 탐지를 위해 이러한 유형의 레이더를 배치한 바 있으며, 더욱이 그 정보를 바탕으로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이 불가능할 정도로 정밀도가 매우 부족합니다. 이 시스템에서 제공됩니다. 마지막으로, 본질적으로 이동성이 좋지 않은 무거운 인프라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레이더 미사일이 필요하지 않다. 각 레이더의 위치가 알려지면 하나 이상의 순항 미사일이 시스템을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프랑스는 ONERA가 개발한 노스트라다무스 레이더를 통해 지평선 레이더의 선구자였으며 인프라 주변 700~2000km 사이에 위치한 대역에서 스텔스를 포함한 모든 항공기를 탐지할 수 있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2009년에 STRADIVARIUS 프로그램에 이어 이번에는 표면파를 사용했습니다. Thales는 또한 이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해안 방어 시스템을 제공합니다. 호주와 캐나다도 이러한 유형의 레이더를 사용하여 주변의 넓은 지역을 탐지합니다.

더 나아가

리조 소시아

마지막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