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은 BALTOP 2019 훈련 중 ALMDS 레이저 시스템을 사용하여 해군 지뢰를 탐지합니다.

냉전 기간 동안 기뢰전은 미국과 캐나다의 군대, 장비, 물자의 흐름을 유지하고 NATO의 기갑사단에 맞설 수 있도록 주요 항구에 대한 접근을 보장해야 했던 NATO의 주요 과제를 나타냈습니다. 바르샤바 조약. 소련이 붕괴하는 동안 이 위협은 관련성을 많이 잃었고 특수 탐지 및 처리 시스템의 현대화와 같은 지뢰전 함대는 보다 개조된 무기 시스템을 선호하여 대체로 무시되었습니다.

소위 '고강도' 분쟁, 즉 기술 국가 간의 위험이 점차 명백해짐에 따라 해군 기뢰의 위협이 다시 전면에 부각되고 있습니다. 프랑스와 영국은 Lancaster House 협정의 틀 내에서 탈레스가 개발한 고도로 자동화된 지뢰전 시스템인 MMCM[efn_note]해상 지뢰 대책[/efn_note] 프로그램을 개발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벨기에와 네덜란드는 해군그룹(Naval Group)과 ECA가 구성한 컨소시엄에 함대의 설계와 건설을 맡겼습니다. 기뢰전함 12척 80년대부터 XNUMX자 클래스 Minehunters를 대체하기 위해.

미 해군은 활동하지 않았습니다. 특히 Northrop-Grumman 그룹에 헬리콥터의 레이저 빔을 사용하여 해군 기뢰를 탐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Airborn Laser Mine 탐지 시스템(ALMDS) 프로그램을 맡겼습니다. 그 결과, MH1 헬리콥터의 그루터기에 부착된 포드인 AN/AES-60 시스템이 탄생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펄스 레이저를 사용하여 거친 바다에서도 해군 기뢰를 탐지합니다. 이 시스템은 본질적으로 헬리콥터가 해군 기뢰에 노출되지 않기 때문에 매우 안전할 뿐만 아니라 전통적인 잠수함이나 수상 시스템에 비해 매우 넓은 표면적을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효율적입니다. 그런 다음 정보는 이를 분석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감독 선박(이 경우 연안 전투함)으로 전송됩니다.

이 시스템은 북해와 발트해에서 진행되는 NATO 해군 훈련인 BALTOP 2019 훈련 중 작전 상황에서 처음으로 사용됐다.

더 나아가

리조 소시아

마지막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