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꾼을 위해 Typhoon, 독일은 유럽 프로그램에 해를 끼치면서 Hensoldt가 제조한 AESA 레이더를 인수했습니다.

17 월 XNUMX 일, 독일 정부는 자금 지원에 동의했다고 발표 능동 전자 안테나 (EASA)를 갖춘 레이더 공급 destinés à moderniser la flotte actuelle de 110 avions de combat Eurofighter Typhoon en service dans la Luftwaffe. Si Airbus se chargera de l’intégration des nouveaux radars AESA à bord des avions de chasse, c’est l’électronicien allemand Hensoldt qui récupérera la plus grosse charge de travail, 약 1,5 억 유로의 점유율로. Hensoldt sera en effet responsable du développement et de la production de ce nouveau radar, qui devrait améliorer drastiquement les performances au combat du Typhoon. A travers ce contrat, l’Allemagne est ainsi la première nation du consortium Eurofighter à se lancer dans la modernisation du radar CAPTOR du Typhoon.

En apparence, il s’agit donc d’une bonne nouvelle pour l’appareil européen. Toutefois, ce contrat confié à Hensoldt vient encore compliquer la lisibilité de l’offre technologique entourant l’Eurofighter Typhoon. 동안 Rafale français ou encore le Super Hornet et le F-35 américains articulent leur système de combat autour d’un radar AESA performant et en continuelle évolution, l’Eurofighter Typhoon voit se multiplier les programmes d’intégration d’antennes AESA Eurofighter 컨소시엄의 다양한 회원들과 그들의 수출 고객들을위한 것입니다. 항공기의 물류가 복잡해져 업데이트 비용이 증가하고 레이더 안테나의 전체 성능이 제한 될 위험이 있습니다.

CAPTOR E CAESAR 독일 | 방어 분석 | 전투기
CAPTOR-E의 모델. 리 포지셔너에 배치 된 CAPTOR-E는 AESA 레이더의 장거리 감지 기능과 기계식 레이더의 축외 조준 기능을 결합해야합니다. 이 기능은 RAVEN 레이더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Leonardo가 Gripen NG를 위해 개발.

로고 메타 디펜스 70 독일 | 국방 분석 | 전투기

이 기사의 나머지 부분은 구독자 전용입니다. -

클래식 구독 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
광고 없는 모든 기사, €1,99부터.

- 광고하는 -

더 나아가

리조 소시아

마지막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