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해군, 진화하는 북한 핵 위협에 직면하여 전략적 역할 확대

새로운 북핵 벡터의 도래에 직면한 우리 해군은 대북 전략균형을 보장하는 3축 독트린을 본격적으로 장악하기 위해 육상에 대한 선제타격 능력을 갖추고 있다.

2010년대 말까지 북한의 전략체계가 가하는 위협은 본질적으로 핵능력을 갖춘 지대지 탄도미사일과 SCUD계열의 단거리 체계로 구성되었고, 2000년대 초부터는 다음과 같은 순수 국가 송장 시스템의 출현 화성 7호 또는 노동 1호 중거리 탄도미사일.

2010년대 후반부터 북한은 새로운 고성능 고유 시스템을 시험해 왔다. KN-17과 같은 반탄도 탄도 미사일, 화성-14와 같은 대륙간 미사일, 그리고 심지어 중형 탄도 미사일KN-23 극초음속 글라이더 탑재 미사일, 만큼 잘 새로운 순항 미사일 모델.

동시에 북한 해군은 다음과 같은 장비를 갖추기로 했다.소련의 Romeo급에서 파생되어 Sinpo급으로 명명된 신형 잠수함, 중형 SLBM을 변경하여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고, 이웃 국가에 새로운 위협을 가할 수 있으며, 무엇보다도 한국이 시행하는 '3축' 원칙을 훼손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한국군은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서기 위해 이를 억제할 수 있는 독트린을 개발했는데, 이는 한국의 핵 시설과 능력에 대한 예방 공격의 사용이라는 세 가지 보완적인 구성 요소를 중심으로 구성되었습니다. 핵 공격이 임박한 것으로 간주되는 경우, 대탄도 능력을 갖춘 대규모 탐지 및 차단 시스템 네트워크와 적의 지휘, 통신 및 병참 능력을 파괴하기 위한 일련의 대규모 재래식 공격을 통해 핵 벡터를 차단해야 합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새로운 위협, 특히 핵 탑재 가능 탄도 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북한 잠수함의 출현은 자연스럽게 위협의 토폴로지를 변화시켰으며, 특히 한국 해군에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변화는 다음과 같습니다. "3축" 원칙의 새로운 역할.

해군이 탄도미사일을 탑재한 함정을 확보해 미사일 방어막을 치밀화했다.
SM-2022 Block3B 미사일과 SPY-1D(v) 레이더로 대탄도 성능을 갖춘 KDX 프로그램 1차 배치의 첫 번째 구축함인 XNUMX년 XNUMX월 구축함 정조 르 그랑 진수

이를 달성하기 위해 한국 해군은 수상 및 수중 해군 드론은 물론 공중 드론을 포함한 방대한 자율 시스템을 확보하기 위한 대대적인 노력에 착수했습니다.

따라서 2017년부터 개발 중인 ASWUUV 수중 대잠전 드론과 같은 오늘날의 자율 시스템이 국가 해군이 조정한 장비의 1%만을 차지한다면, 현재 발표된 목표는 9년까지 2025%, 거의 30%에 도달하는 것입니다. 2030년까지 최종 목표는 45년대 초반까지 약 2040%입니다.

이들의 기능은 정확하게 북한 해군 능력을 영구적인 통제하에 유지하는 것이며, 특히 SLBM 미사일 또는 SLBM 미사일로 무장한 잠수함인 핵 탑재 시스템을 갖춘 선박과 잠수함을 추적하여 단기간에 파괴할 수 있는 것입니다. 순항 미사일을 탑재할 가능성이 있는 초계함과 호위함이므로 교리의 첫 번째 측면을 충족합니다. 하지만 한국 해군의 역할은 여기서 끝나지 않을 것이다.

실제로, 내년에는 세종대왕급 구축함 3척 중 첫 번째 함선, 즉 세종대왕급 대형 대공 구축함의 진화형인 XNUMX척을 곧 받게 될 것입니다. XNUMX축' 교리.


이제 읽을 내용이 75% 남았습니다. 구독하여 액세스하세요!

Metadefense 로고 93x93 2 군사 계획 및 계획 | 국방 분석 | 상륙작전

클래식 구독 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
정식 버전의 기사광고없이,
1,99 €부터.


더 나아가

리조 소시아

마지막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