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공격 헬리콥터 모함: 지평선 아래의 항공-수륙양용 위협(2부)

우리가 본 것처럼 이 기사의 첫 부분, 강습헬기모함, 강력한 해군 항공능력과 일직선 비행갑판, 대형 격납고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함정으로 함대기동 및 전투헬기 운용이 가능하며, 상륙정을 수용할 수 있는 뗏목을 통한 상륙능력도 갖췄다. 해상 위의 모든 선박을 표적으로 삼을 수 있는 대함 미사일을 장착한 해안 포대의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호버크라프트 공격용으로 등장했습니다.

그러나 전자파 지평이 이러한 유형의 위협에 대한 효과적인 보호를 구성하는 경우 이러한 유형의 선박 설계로 이어진 가장 중요한 제약을 부과합니다. 후자는 실제로 상륙 지점에서 40km 이상 떨어진 곳에 있는 동안 공격 작전을 수행해야 합니다.

그러한 거리는 돌격의 첫 번째 파도의 진로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15노트로 이동하는 바지선이 회전하는 데 거의 XNUMX시간이 걸리는 반면 나머지 작전에는 상당한 제약이 됩니다. 상륙 작전을 지원하는 데 필요한 지원군과 탄약을 상륙 지점에 배치합니다.

바로 이러한 제약을 해결하기 위해 LHD(Landing Helicopter Deck) 방식의 강습헬기모함이 등장한 것이다. LPD(Landing Platform Deck)와 마찬가지로 그들은 실제로 착륙 바지선 또는 더 나은 호버크라프트를 구현하여 불과 XNUMX시간 만에 회전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교두보 부대의 지원과 보강은 바지선의 도움이 아니라 사람과 탄약을 해변으로 데려다 줄 수 있는 헬리콥터 함대와 부상자를 대피시키는 역할을 한다. 30분 이내.

바지선이나 호버크라프트의 주요 기능은 헬리콥터로 운반하기에는 너무 무거운 차량과 화물을 운반하는 것입니다. 돌격 헬리콥터 캐리어의 전체 아키텍처는 이러한 맥락에서 비롯되어 공격 부대가 지평선의 보호를 받는 동안 높은 작전 강도를 제공합니다.

EDAR 프랑스 해군 강습 함대 | 상륙 작전 | 호주
20노트의 속도에도 불구하고 EDAR는 Mistral이 수평선 아래에 위치하여 회전하는 데 평균 4시간 이상 걸립니다.

이 기사의 첫 번째 부분에서 우리는 미 해군의 미국급 돌격 헬리콥터 캐리어인 중국의 Type 075, 프랑스의 Mistral 및 이탈리아의 Trieste를 소개했습니다. 이 두 번째 부분에서는 한국의 독도급 LHD, 스페인의 Juan Carlos I 공격 항공모함, 터키의 새로운 Anadolu 공격 드론 항공모함 및 미래의 헬리콥터 모함 Project 23900 Ivan Rogov급의 매우 많은 개념에 대해 논의할 것입니다. 러시아 공격함.

한국: 독도급 공격헬기 항모

공격형 함선의 탁월함인 돌격 헬리콥터 모함은 주로 해군에게 전력 투사 야망을 제공합니다. 그러나 독도급 LHD XNUMX척은 그렇지 않다.

실제로 이 함정은 한국 해군에 장거리 개입 능력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소란스러운 북쪽 이웃 국가에 맞서 한국 군대에 새로운 방어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설계되었습니다. 이 분야에서는 서울이 말하자면 좋은 학교를 다녔다고 할 수 있다.

1950년 늦여름, 북한군의 공세로 유엔군이 부산 포위망에 몰리자 맥아더 장군은 아주 대담한 인천상륙작전, 크로마이트 작전, 서울 근처에서 북한군을 뒤에서 데려가십시오.

15년 1950월 230일에 시작된 이 작전은 여러 항공모함을 포함하여 40.000척의 선박을 동원하여 수도에서 몇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미국 Xᵉ 군단의 XNUMX명 이상의 병력을 상륙시켜 적의 보급선을 차단하고 역전시켰다. 적어도 중국이 전쟁에 참전하기 전까지는 전쟁의 흐름.

인천상륙작전의 사례는 90년대 말 한국의 전략가들에게 영향을 미쳤고, 그들은 XNUMX년대 말에 해군을 보호하기 위해 수평선 아래에서 작전할 수 있는 두 개의 대형 돌격 헬리콥터 모함인 독도급으로 완전한 현대화를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평양이 실시하는 수많은 해안 포대의 위협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습니다.

계획된 두 개의 LHD 외에도 한국 엔지니어들은 독도를 무장하고 상당한 회전 능력을 제공하도록 특별히 설계된 돌격 호버크래프트 모델인 솔개급을 동시에 개발했습니다. 동급 첫 공격헬기 모함인 독도함은 솔개급 첫 호버크라프트와 마찬가지로 2007년 취역했지만, 두 번째 함체인 마라도도 한국군에 합류하려면 2021년까지 기다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해군.

길이 199미터, 독도의 적재 배수량은 19.000톤에 불과합니다. 단가가 300만원 이하로 경제적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들은 해병 720명과 탱크 30대를 포함한 차량 10대를 수송할 수 있으며 솔개급 호버크라프트 2대와 UH-60, UH-1 또는 슈퍼 링스 헬리콥터 XNUMX대를 동시에 배치할 수 있다.

항공 격납고에 헬리콥터가 없으면 차량 수송 능력을 크게 높일 수 있습니다. 반면 독도대교는 MV-22 오스프리와 같은 대형 항공기는 수용할 수 있지만 F-35B와 같은 수직이착륙기는 구현할 수 없다.

이렇게 작은 선체에서 그러한 능력을 얻기 위해 한국 엔지니어들은 선박의 항해 성능, 특히 해상에서의 내구성을 크게 줄여야 했습니다.

그러나 독도 XNUMX척, 세종르그랑급 중구축함 XNUMX척, 여러 호위 구축함과 호위함, 잠수함과 광개토대왕급 상륙함 여러 척을 보면 크기도 적당하고 설계도 잘 되어 있다.

한국 해군은 군수함, 특히 대용량 공급 유조선의 장비가 매우 열악하기 때문에 이러한 함대가 지역 작전 범위만 가지고 있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또한 일본이 F-35B를 수용하기 위해 이즈모급 헬리콥터 모함 XNUMX척을 현대화하기로 결정한 것과 달리 한국은 이 기능 전용 항공모함 설계에 눈을 돌렸습니다.

스페인: Juan Carlos 1급 항공모함

60년대 말, 스페인은 미국 경항공모함 USS Cabot의 인디펜던스급 임대 협상을 통해 해군에 해군 항공 능력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1943년 취역한 이 배는 3년 동안 좀먹었습니다. 처음에는 SH-1972 Sea King 헬리콥터를 구현하기 위해 Dedalo라는 이름을 붙인 이 함선은 8년 마드리드에서 구입한 후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새로운 AV-XNUMXs Matador를 수용하도록 현대화되었습니다.


이제 읽을 내용이 75% 남았습니다. 구독하여 액세스하세요!

Metadefense 로고 93x93 2 공격 함대 | 수륙 양용 공격 | 호주

클래식 구독 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
정식 버전의 기사광고없이,
1,99 €부터.


더 나아가

2 댓글

댓글이 닫혀있다.

리조 소시아

마지막 기사